다양성이 중요한 이유. 마음가는 글귀



J.M.Arnaud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 사장

얼마 전 재한 외국인 수가 100만명에 이른다는 소식을 접했다. 한국은 이제 완연한 '다문화 시대'에 접어들었으며, 다문화를 이해하고 다양성을 사회의 긍정적인 동력으로 삼기 위한 여러 담론과 노력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프랑스에서 태어나 일본인 아내와 결혼해 한국에서 아이를 낳아 기르고 있는 필자로서는 전통적으로 뿌리 깊은 민족적 문화적 동질성을 강조해 온 한국에서 '다양성의 가치'가 공론화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 다양성의 가치를 존중하는 태도는 사회를 더 유연하고 풍요롭게 변화시키는 원천임과 동시에, 비즈니스에 있어서는 조직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 잣대가 되고있다. 필자의 회사도 그렇지만 유수의 글로벌 기업에는 다양성 전담 부서가 존재하고, 이제는 'CDO(chief diversity officer;다양성 최고임원)'이라는 직함이 낯설지 않아졌다.

회사나 조직에서 '다양성' 개념은 성별 인종 세대 소수계층 등의 지표가 인적자원 구성에 어떻게 반영돼 있는지부터 다양성과 수용성의 가치가 실제로 기업 문화나 직원들의 마인드로 정착되고 비즈니스 전략으로 인식되고 있는지까지 발전하고 있다.
오랜기간 글로벌 회사에 몸담고 있는 필자로서는서로 다른 특수성과 강점을 가진 인재들이 서로의 다양성을 통해 민첩한 학습 역량을 키우는 것이 회사의 성과 및 경쟁력과 직결돼 있음을 체득하고 있다.

일본에서 근무할 당시 최대한 현지 직원과 외국인 직원이 팀을 이뤄 일하게 하는 구조를 만들었더니 글로벌 마케팅 전략과 현지 시장에 대한 통찰력이 상호 보완적으로 작용해 업무 성과와 만족도가 높아졌다. 현재 국내에서 필자를 포함한 우리 회사 경영위원회 임원진 구성을 보면 여성이 40%를 차지하고, 한국은 물론 프랑스 덴마크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등 다양한 국적으로 이뤄져 있으며, 30대부터 50대까지 세대도 다양하다. 또한 기존 제약업이 아닌 식품 화장품 유통 등 다양한 업계의 인재를 영입하고 있다. 사업 다각화 전략은 기업들로 하여금 '다양성'의 가치와 중요성을 재조명하는 기회가 되고 있다.

필자는 다양성을 장려하고 존중하는 기업 문화를 발전시키고 전파하는 것은 글로벌 기업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중요한 소임이라고 생각한다. 서로 다른 차이가 한계나 장벽이 아니라 새로운 영감을 얻고 활발한 교감과 소통의 원천이 되는 조직을 만들어 직원들이 더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돕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한국에서 태어난 내 아들이 성인이 됐을 때 자신이 사록 싶은 나라를 스스로 선택하되, 앞으로 자신의 성장에 풍부한 자양분이 돼 줄 문화적 다양성을 열린 자세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